HOME > 특수질환 > 귀질환 > 중이염
 
 
 
원인이나 기전에 관계없이 중이(가운데귀) 속에 염증이 발생되는 질환을 통틀어 중이염이라고 합니다.
크게 발생된 기관과 증상을 기준으로 급성중이염과 만성중이염으로 나눕니다.
 
 
 
 
 
 

갑자기 발생된 심한 이통, 발열을 증상으로 방문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이학적 검사상 병변귀에 심한 발적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수일간의 적절한 항생제를 포함한 대중적 치료로 회복이 되며 어린이 환자가 대부분입니다.

 

그림 1. 급성 중이염 – 우측(화면 1)은 고막 및 고막주위에 심한 발적, 좌측(화면 2)는 정상소견

 
 
 
 
 
 
치료의 어려움
중이염을 앓고계시는 환자분들을 보면 대부분 중이염을 대수롭게 여겨 치료하지 않거나 이비인후과 전문의 진찰없이 장기간의 약물요법을 처치받은후 방문하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만성중이염은 중이내, 즉 고막안쪽 부분에 염증이 오랬동안 발생된경우로 적절하게 치료되지 않을경우 근접하고 있는 다른 머리속 영역(예, 청신경 안면신경등 뇌신경, 뇌막등)에 염증을 파급시켜 걷잡을수 없는 합병증(예, 난청, 안면마비, 뇌막염등)이 발생될수 있습니다.
 

그림 2. 만성 화농성 중이염 - 70% 이상의 고막천공 및 고실내 화농성 저류액 관찰됨

 

그림 3 만성장액성 중이염 - 우측(화면 1)은 장액성 점액 저류, 좌측(화면 2)은 정상

 
최근에 치료 원칙
‘단기 항생제’ 처치와 환자본인의 자가면역에 의한 ‘자가 치료’가 근간을 이루고 있습니다. 특히 빈번한 ‘재발성 중이염’이나 이미 여러 차례의 치료에도 잘 치유되지 않는 소아 중이염 환자의 경우는 병원에서는 항생제 처치를 `무작정’ 요구하고 보호자분들은 항생제를 장기간 복용하는것에 따른 염려와 불신이 섞이면서 발생되는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즉, 만성중이염은 내시경 및 현미경 등을 이용한 정확한 진단과 다양한 청력검사 등을 통해 염증의 정도를 정밀하게 판단한후 염증 제거 및 청력회복을 위하여 환자, 보호자, 의사와의 깊은 신뢰감이 있어야 결과가 좋습니다. 본원에서는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단순한 일과성 치료를 탈피하여 만성중이염 환자들을 위한 특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